Home 신앙이야기 복지이야기 사는이야기 여행이야기 사진이야기
'''''''''''''''''''''''''''''''''''''''''''''''''''''''''''''''''''''''''''''''''''''''''''''''''''''''''''''''
└-> 신앙고백 기독교 사이트 말씀묵상 이스라엘 여행기

신앙고백 Confession of Faith
하나님 저를 통해 무엇 하시길 원하실까?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에 귀 기울이며, 하나님의 특별한 부르심에 응답하라.



NAME    박시현
TITLE    하나님의 일을 생각지 아니하고 (마 17:23)

21 이때로부터 예수 그리스도께서 자기가 예루살렘에 올라가
    장로들과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에게 많은 고난을 받고 죽임을 당하고
    제삼일에 살아나야 할 것을 제자들에게 비로소 가르치시니

22 베드로가 예수를 붙들고 간하여 가로되
    주여 그리 마옵소서 이 일이 결코 주에게 미치지 아니하리이다

23 예수께서 돌이키시며 베드로에게 이르시되
    사단아 내 뒤로 물러가라 너는 나를 넘어지게 하는 자로다
    네가 하나님의 일을 생각지 아니하고
   도리어 사람의 일을 생각하는도다
하시고

24 이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아무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는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자가를 지고 나를 좇을 것이니라


25 누구든지 제 목숨을 구원코자 하면 잃을 것이요
    누구든지 나를 위하여 제 목숨을 잃으면 찾으리라

26 사람이 만일 온 천하를 얻고도 제 목숨을 잃으면 무엇이 유익하리요
    사람이 무엇을 주고 제 목숨을 바꾸겠느냐

27 인자가 아버지의 영광으로 그 천사들과 함께 오리니
     그 때에 각 사람의 행한대로 갚으리라



베드로가 예수님을 붙들고 간하는 심정,
공감합니다. 이해됩니다.

더운 여름 추운 겨울 궂은 날씨 좋은 날씨
산으로 광야로 제자들과 함께
순례의 길 배움의 길 추억의 길을 떠나는 스승께서

절룩이는 다리, 새까맣게 탄 피부, 수척해진 얼굴로 돌아오실 때면
베드로처럼 붙들고 간하고 싶은 심정이 들었습니다.

베드로의 간하는 심정이 이와 비슷했겠지요.



주님을 걱정하며 안타까운 마음으로 간하는 베드로에게
'네가 하나님의 일을 생각지 아니하고
도리어 사람의 일을 생각하는도다' 하고 꾸짖으십니다.


하나님의 일을 생각하고
하나님의 일을 하려면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자가를 지고
예수님을 좇으라 하셨습니다.


그 때에
주님 오시는 그 때에,  

그 때에 각 사람의 행한대로 갚으리라.
and then he will reward each person according to what he has done.

무섭기도 하지만
용돈받는 날을 기다리는 아이의 심정으로 기다립니다.

하나님의 갚으신다는 약속,
매번 볼 때마다 은혜가 됩니다.



나를 부인하고
나의 십자가를 지고

사람의 일을 생각지 아니하고
하나님의 일을 생각하고

...


-->


번호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5   욥기 ~ 6장    박시현 2008/08/26 7480
94   (욥 23:10) 나의 가는 길을 오직 그가 아시나니    박시현 2008/08/01 7449
93   여리고 성 앞의 소경이 저이오니, 저를 불쌍히 여기소서.    박시현 2008/04/16 7499
92   충성되고 지혜 있는 종 (마 24:45)    박시현 2007/11/13 8120
91   11월 독서 - 신약성경    박시현 2007/11/02 7984
90   compassion    박시현 2007/10/24 8411
89   춤추고 노래하라 [3]   박시현 2007/07/27 8208
88   천국 (마태복음)    박시현 2007/07/10 8237
  하나님의 일을 생각지 아니하고 (마 17:23) [1]   박시현 2007/06/28 7567
86   너희는 나를 누구라 하느냐? (마 16:15) [1]   박시현 2007/06/26 8141
85   왜 의심하였느냐? (마 14:31) [2]   박시현 2007/06/20 7287
84   씨 뿌리는 비유를 들으라 (마 13:1-23)    박시현 2007/06/13 7017
83   여호와 이레 (창 22:14)    박시현 2007/06/12 7061
82   합당한 자를 찾으라 (마 10:11)    박시현 2007/04/24 7457
81   The workers are few.    박시현 2007/04/10 7681
80   Have mercy on us, Son of David.    박시현 2007/04/10 8266
79   나는 입이 뻣뻣하고 혀가 둔한 자니이다 (출 4:10-12) [1]   박시현 2007/04/05 7303
78   reopen    박시현 2007/04/05 13463
77   your faith has healed you.    박시현 2007/03/23 7516
76   you of little faith!    박시현 2007/03/21 7621
75   small gates, on the rock    박시현 2007/03/20 7522
74   ASK ...    박시현 2007/03/15 7695
73   will reward you. (마 6:4)    박시현 2007/03/13 7621
72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라    박시현 2007/02/23 6996
71   사랑하는 형제여... [3]   박시현 2007/01/02 7905
70   말씀 묵상하는 방법 (이관형목사님편)    박시현 2006/12/04 8197
69   사랑은 우리 안에 있는 것이 아니며    박시현 2006/11/29 7841
68   새순 순장님들께 감사의 글, 새신자반 코디를 내려 놓으며    박시현 2006/11/16 8022
67   낙담되고 실의에 빠졌을 때 (2) [3]   박시현 2006/10/31 8073
66   오직 여호와는 그 피난처가 되시도다    박시현 2006/09/19 8105
1 [2][3][4]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ChanB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