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신앙이야기 복지이야기 사는이야기 여행이야기 사진이야기
'''''''''''''''''''''''''''''''''''''''''''''''''''''''''''''''''''''''''''''''''''''''''''''''''''''''''''''''
└-> 신앙고백 기독교 사이트 말씀묵상 이스라엘 여행기

신앙고백 Confession of Faith
하나님 저를 통해 무엇 하시길 원하실까?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에 귀 기울이며, 하나님의 특별한 부르심에 응답하라.



NAME    박시현
TITLE    현숙한 아내 (여인)

작성일 : 2005년 5월 10일


◐ 아내 ◑

아내를 얻는 자는 복을 얻고 여호와께 은총을 받는 자니라  (잠언 18:22)

집과 재물은 조상에게서 상속하거니와 슬기로운 아내는 여호와께로서 말미암느니라  (잠언 19:14)

나의 아내가 슬기로운 아내이기를 기도합니다.
앞서 고백하기는 나는 이미 복 받은 사람입니다.


다투는 여인과 함께 큰 집에서 사는 것보다 움막에서 사는 것이 나으니라 (잠언 21:9)

다투며 성내는 여인과 함께 사는 것보다 광야에서 사는 것이 나으니라 (잠언 21:19)

절대로 움막이나 광야에서 사는 일이 없어야 겠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함께 기도하고 노력해야 합니다.





◐ 현숙한 여인(아내) ◑


잠언 31:10-31

10 누가 현숙한 여인을 찾아 얻겠느냐 그의 값은 진주보다 더 하니라
11 그런 자의 남편의 마음은 그를 믿나니 산업이 핍절하지 아니하겠으며
12 그런 자는 살아 있는 동안에 그의 남편에게 선을 행하고 악을 행하지 아니하느니라
13 그는 양털과 삼을 구하여 부지런히 손으로 일하며
14 상인의 배와 같아서 먼 데서 양식을 가져 오며
15 밤이 새기 전에 일어나서 자기 집안 사람들에게 음식을 나누어 주며 여종들에게 일을 정하여 맡기며
16 밭을 살펴 보고 사며 자기의 손으로 번 것을 가지고 포도원을 일구며
17 힘 있게 허리를 묶으며 자기의 팔을 강하게 하며
18 자기의 장사가 잘 되는 줄을 깨닫고 밤에 등불을 끄지 아니하며
19 손으로 솜뭉치를 들고 손가락으로 가락을 잡으며
20 그는 곤고한 자에게 손을 펴며 궁핍한 자를 위하여 손을 내밀며
21 자기 집 사람들은 다 홍색 옷을 입었으므로 눈이 와도 그는 자기 집 사람들을 위하여 염려하지 아니하며
22 그는 자기를 위하여 아름다운 이불을 지으며 세마포와 자색 옷을 입으며
23 그의 남편은 그 땅의 장로들과 함께 성문에 앉으며 사람들의 인정을 받으며
24 그는 베로 옷을 지어 팔며 띠를 만들어 상인들에게 맡기며
25 능력과 존귀로 옷을 삼고 후일을 웃으며
26 입을 열어 지혜를 베풀며 그의 혀로 인애의 법을 말하며
27 자기의 집안 일을 보살피고 게을리 얻은 양식을 먹지 아니하나니
28 그의 자식들은 일어나 감사하며 그의 남편은 칭찬하기를
29 덕행 있는 여자가 많으나 그대는 모든 여자보다 뛰어나다 하느니라
30 고운 것도 거짓되고 아름다운 것도 헛되나 오직 여호와를 경외하는 여자는 칭찬을 받을 것이라
31 그 손의 열매가 그에게로 돌아갈 것이요 그 행한 일로 말미암아 성문에서 칭찬을 받으리라

이런 현숙한 여인이 되고 싶다는 사람 내 곁에 있으니 하나님께 감사드리며, 마냥 기쁩니다.



-->


번호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5   터가 무너지면 의인이 무엇을 하랴, 묵상훈련 중에    박시현 2006/09/01 6908
64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1]   박시현 2006/08/24 6901
63   성경을 읽는 다는 것은 Reading 이 아니라 Listening 이다.    박시현 2006/08/24 6230
62   하나님 0ㅏ버지의 마음을 알아버린 사람    박시현 2006/07/27 6844
61   하나님의 세밀한 음성에 귀 기울이며 (1)    박시현 2006/04/04 6945
60     하나님의 특별한 부르심에 응답하라. (2)    박시현 2006/12/04 6737
59   감기몸살에도 힘을 다하여 섬기는 후배에게...    박시현 2006/03/15 6160
58   2005. 12. 12(월) 월요일에 쓰는 편지    박시현 2005/12/12 6287
57   주 안에서 더욱 사랑하고 존경하는 새순순장님들께...    박시현 2005/11/18 6932
56      공동체 새순모임을 고민하며...    박시현 2005/12/06 6492
55        다시, 공동체 새순모임을 고민하며...    박시현 2006/03/21 6381
54          다시, 다시, 공동체 새순모임을 고민하며...    박시현 2006/04/21 6180
53            시현이 보아라... [1]   박시현 2006/05/10 6408
52          새순순장들을 위한 교육과정을 제안하며    박시현 2006/03/22 6217
51   기도는 영혼의 호흡이다.    박시현 2005/11/14 6461
50   2005. 10. 22(토) 정돈된 생활의 유익    박시현 2005/10/22 6224
49   2005. 10. 7 (금) 점심 시간 기도 시간    박시현 2005/10/07 6067
48   2005. 10. 4 (화) 우편으로나 좌편으로나 치우치지 말고    박시현 2005/10/04 5978
47   2005. 10. 3 (월) 일기를 쓰기로 작심하다    박시현 2005/10/03 5990
46   idealist VS realist - 생일도편지 중에서 [2]   박시현 2005/07/25 6011
45     위대한 예수 그리고, 혁명가 체게바라 - 생일도편지 중에서 [2]   박시현 2005/07/25 7324
44       예수와 선행 [1]   박시현 2005/07/25 5932
43   [퍼온글] 가난    박시현 2005/07/14 5842
42   하나님의 일에 성공은 없다. 다만 충성할 뿐이다.    박시현 2005/06/13 6168
41   하나님께 귀 기울이는 시간 - 요셉일기 중에서    박시현 2005/05/26 6152
40   신앙고백 (ing...)    박시현 2005/05/21 5814
  현숙한 아내 (여인)    박시현 2005/05/10 6162
38   술 취하지 말고, 성령의 충만을 받으라    박시현 2005/05/10 5851
37   예수를 알고 나의 즐거움에 대한 관념이 일변했습니다 - 내촌감삼 중에서    박시현 2005/05/10 6167
36   하나님의 자존심, 그것조차도 우리를 향한 사랑이시라    박시현 2005/05/10 6065
[1] 2 [3][4]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ChanB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