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신앙이야기 복지이야기 사는이야기 여행이야기 사진이야기
'''''''''''''''''''''''''''''''''''''''''''''''''''''''''''''''''''''''''''''''''''''''''''''''''''''''''''''''
└-> 어느 사회복지사의 일기 생일도일기 학교생활ㅣ사회복지정보원 복지사이트

어느 사회복지사의 일기 Worker's Diary
사람중심 관계중심, 사람감동 하늘감동.
하나님과 사람을 감동시키는, 그런 사회복지사 되자.



NAME    박시현
TITLE    한 포기 더, 김장후원사업 2004년 후기

한 포기 더, 김장후원사업 2004년

[2005. 5. 26  한덕연선생님께 드린 편지글 재정리]


2004년에는 작년과 달리 김장후원사업이 기다려졌습니다. 기대가 되고 설레었다는 것은 기쁜 일이다. 어떻게 해서는 지역주민의 삶 가운데 복지라는 것이 이름도 없이 스며들게 하자는 가르침을 조금 아주 조금 이해할 수 있었던 (여전히 많이 부족하지만, 여전히 모르지만) 사업이기에 신나고 즐거웠고, 함께 참여하였던 많은 사람들의 감동의 순간들이 생생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사회복지사는 다시 세상 사람들을 복지의 전방에 내세워 그들의 공동체, 그들의 직업, 그들의 일상에서 할 수 있는 것을 하도록 공작하고 지원하는 공작원인 것이다. (공작원: 이제 다시 세상 사람들을 복지의 전방에 내세워 그들의 공동체, 그들의 직업, 그들의 일상에서 할 수 있는 것을 하도록 복지기관과 사회사업가들은 뒤에서 공작하고 지원하는 역할 위주로 바꾸어야 합니다. 복지요결 중에서)

2004년에는 2003년의 경험과 성과를 기반으로 동일한 방법으로 김장후원사업을 하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사업을 진행하던 중 방아골종합사회복지관 김세진 선생님의 김장후원사업을 듣고서 깨닫고 배운 바가 많아 약간의 응용을 하기로 했습니다.

방아골복지관에서는 성서종합사회복지관의 김장 한 포기 후원사업을 방아골복지관의 상황에 맞추고 다시 응용하여, 많은 양의 김치에 중점을 둔 것이 아니라, 김치가 필요한 대상자에게 중점을 두어 개개인의 기호에 맞게 김치후원사업을 진행한다고 전해 들었습니다. 대단합니다. 사람중심 관계중심을 실천하고 있었습니다.

‘김치 한 포기 있어도 살고 없어도 사는데 굳이 김장후원사업을 하는 이유는?’ 이라며 늘 본질적인 물음에 봉착하던 제게 방아골복지관의 사례는 사람중심 관계중심의 중요성에 대해서 깨닫게 했습니다.

그래서 직원들과 공부했습니다. 김장후원사업을 하는 목적에 대해서 토론하고, 2003년의 김장후원사업에 대해 재평가하고 2004년 사업을 함께 계획했습니다.

해마다 복지관에서 김장후원을 해 온지 10년, 김장철이 되면 김장을 바라는 동네사람들의 기대가 있다는 이유로 방아골복지관처럼 과감히 대상자 중심의 사업으로 당장 전환할 수는 없었습니다. 그래서 2003년처럼 부녀회와 개별 후원자들에게는 그대로 김장 한 포기를 후원 받고, 별도로 몇 세대는 개인의 기호를 파악하여 이에 맞는 김장후원자를 발굴 연계하였습니다. 김치도 직접 후원자들이 전하도록 하였습니다.

그렇게 김장후원사업을 진행하면서, 사람중심 관계중심이 왜 중요한지 느꼈던 사례를 다시 말씀드립니다.

김치를 받는 가정에서 허락한다면 (주로 홀로 사시는 어르신) 김치를 후원하는 사람이 직접 전달하도록 몇 가정을 섭외했습니다. 한 아주머니가 김치를 직접 전달할 수 있다고 하여 혼자 사시는 할머니 댁을 함께 방문했습니다.

그냥 김치 한 포기 후원 받으면 김장김치만 후원할건데 할머니 댁을 방문한다고 하니 반찬 통을 4~5개 준비해서, 배추김치 총각김치 깻잎김치 백김치 갖가지 김치와 반찬을 들고 왔습니다. 아~ 그때 감동했습니다. 할머니 손잡고 친정엄마라도 되는 모양으로 이야기 나누는데 얼마나 고맙고 감사하고 아름답던지요.

그뿐이 아닙니다. 어쩌다가 할머니 생신이 가까운데 혼자 지내는 게 서러울 거라는 이야기가 오고 갔습니다. 그랬더니 아주머니께서 생신 때 괜찮다면 꼭 아이들과 함께 찾아뵙고 싶다고 약속했습니다.

김치 한 포기 있어도 살고 없어도 사는데 그럼에도 이웃 간에 나누는 것은 이런 것 때문이 아닐까요? 우리네 정이고 사랑이고 사람 사는 것이 원래 그렇기 때문이 아닐까요?

‘다시, 김치 한 포기 있어도 살고 없어도 산다 하지만 우리네 정이 없이는 사랑이 없이는 못 사는 거야. 이것 때문에 나는 김장을 담그거나 사다가 전해드리는 사람이 아닌 공작원이고 싶은 거야.’

할머니와 아주머니의 꼭 잡은 손을 보며, 다시 마음 다잡습니다.




c 번호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8   2005 +ONE 김장김치지원사업 진행일지 (11월 16일 현재)    박시현 2005/11/16 6850
57         통합브랜드 '+ONE 김장김치지원사업' 설명회 회의록    박시현 2005/09/27 7127
56       한 포기 더, 김장후원사업 2005년 구상 (통합브랜드 +ONE 시범사업으로)    박시현 2005/09/26 6785
    한 포기 더, 김장후원사업 2004년 후기    박시현 2005/09/26 6468
54      나들이 후 평가 내용    박시현 2005/09/26 5954
53   한 포기 더, 김장후원사업 2003년 보고서    박시현 2005/09/26 7358
52      기업봉사단에 드린 감사 편지글    박시현 2005/09/26 6036
51   지역주민과 함께 만들어 가고 함께 즐기는 마을축제    박시현 2005/09/07 6617
50   기업자원봉사단과 함께 하기    박시현 2005/09/06 5465
49   이웃사촌 결연을 통한 생활지원서비스 Case 1 [1]   박시현 2005/08/03 6467
48        송종대사무국장님의 칼럼 몇 편과 관련 자료    박시현 2005/08/02 9055
47      송종대사무국장님을 만나다. [2]   박시현 2005/08/02 6512
46   교촌농촌체험학교의 프로그램에는 아이들이 중심에 있다.    박시현 2005/08/02 6479
45   자존심 - 노숙자체험에서 마음에 새긴 한 단어    박시현 2005/07/26 6199
44   시간이 필요한 일 2 - 생일도 편지 중에서 [2]   박시현 2005/07/10 5618
43   시간이 필요한 일 1 - 생일도 편지 중에서 [1]   박시현 2005/07/10 5649
42          다시 찾아 나섰습니다. 그리고, 만났습니다. [1]   박시현 2005/07/01 6124
41        좋은 이웃을 제대로 찾았습니다. [6]   박시현 2005/06/24 6070
40      한의원에서 할머니를 만나다.    박시현 2005/06/24 6119
39   골목길마다 물길을 내자    박시현 2007/02/10 5207
38      삶에 귀 기울이기    박시현 2007/02/10 5550
37   추억으로 나무를 심는 노인    박시현 2007/04/24 6045
36        자원봉사자 거부선언 - 하나다 에구보    박시현 2005/06/21 5944
35      복지관의 서비스 누구를 위한 것인가? (나의 무지에 대한 고백) [3]   박시현 2005/06/20 7098
34   재가복지서비스의 단점을 고백한 어느 복지관에 존경을 표하며    박시현 2005/06/20 7354
33      재가복지서비스 관련 삼성복지재단 지원사업 자료    박시현 2005/06/20 6820
32   좋은 이웃을 찾습니다 - Case 1    박시현 2005/06/20 6576
31      밑반찬, 도시락 서비스 (복지요결 중에서)    박시현 2005/06/20 7100
30      자원봉사자나 후원자, 결연자 활용방식을 바꾸자 (복지요결에서)    박시현 2005/06/20 6396
29      방아골복지관 관련 사업    박시현 2005/06/16 7446
[1][2][3][4] 5 [6]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ChanB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