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신앙이야기 복지이야기 사는이야기 여행이야기 사진이야기
'''''''''''''''''''''''''''''''''''''''''''''''''''''''''''''''''''''''''''''''''''''''''''''''''''''''''''''''
└-> 사는이야기 글모음 아름다운 세상

사는이야기 Life story
열심히 잘 살겠습니다.
순종하며 살겠습니다.
주님 안에서...



Category
NAME    박시현
TITLE    [re] 달맞이 후기 : 추운 날 먼길을 마다하지 않고 가서...

살다보면 하루 온종일 혼자 있고 싶을 때가 있다.
또, 살다보면 사람이 몹시 그리워 죄없는 전화기 종일 매만질 때가 있다.

두잉은 이런 의식들을 지워버린다.
두잉이라는 말을 듣는 순간 혼자 있고 싶다거나 몹시 그립다거나 하는 의식들은 저멀리 사라져 버린다.

함부로 외투를 집어 들고 문밖으로 뛰쳐나가
직접 얼굴을 봐야만 그 때서야 보고싶었는지 그리웠는지 알 수 있을 것 같은 그런 사람들이다.


세번째 두잉 달맞이 나들이,

달맞이 나들이 시작하기를 잘했다.
참으로 잘 한 일이다.

피천득선생님의 '인연'이라는 수필에서 인용한 글귀로 세번째 달맞이를 시작했으니
마져 선생님의 글로 마루리 짓는다.

이야기
(생략) 나는 이야기가 하고 싶어서 추운 날 먼길을 간 일이 있고, 밤을 새우는 것도 예사였다. 차주전자에 물이 끓고 방이 더우면 온 세상이 우리의 것인 것 같았다. 한밤중에 구워 먹을 인절미라도 있으면 방이 어두워 손을 데더라도 거기서 더 기쁜 일은 없었을 것이다. 눈 오는 날 다리 저는 당나귀를 타고 친구를 만나러 가는 그림이 있다. 만나서 즐거운 것은 청담淸淡이리라. 말없이 나가서 술을 받아 오는 그 집 부인을 상상한들 어떠리. (이하 생략, 피천득 '인연' 중에서)


추운 날 먼길을 마다하지 않고 가서 만나고 싶은 사람,
밤을 새우며 이야기 하고 싶은 사람, 차 한잔에도 세상이 우리 것일 수 있는 사람,
손을 데더라도 인절미를 구워먹으며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사람..
내게도 그런 사람들이 있다.
좋은 사람들, 고마운 사람들...

나는 다행이요
나는 축복이라 여긴다.




번호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4   주실 때도 미안, 받으실 때도 미안    박시현 2008/09/08 6056
83   달집 태우기? 그게 뭔데예? l 글,사진 : 김원한 [1]   박시현 2008/02/24 6991
82   33번째 생일, 어머니의 기도    박시현 2008/02/23 7007
81   농촌 풍경, 봄 여름 가을 겨울 (12월 7일)    박시현 2007/03/08 7540
80   마을 주민으로 가입했습니다.    박시현 2007/12/27 6804
79   농촌에 사는 것에 후회 한 적은 없나요?    박시현 2007/11/13 6312
78      (노래) 어떤 마을 [1]   박시현 2007/11/13 7015
77      살고 싶은 마을을 찾는 두 청년 이야기    박시현 2007/11/13 6233
76   곡우(穀雨)가 지났지요.    박시현 2007/04/30 7108
75   생명의 삶    박시현 2007/02/13 6556
74   특별한 저녁식사    박시현 2007/02/12 6851
73   아들이면 준서(遵書), 딸이면 은서(恩書)    박시현 2006/12/29 6838
72   4년 5개월의 일을 정리하다.    박시현 2006/10/03 6985
71   상진이, 그의 마음...    박시현 2006/08/26 7273
70      나의 마음...    박시현 2006/08/26 7229
69   하나님이 주신 기업, 시온이...    박시현 2006/08/14 7417
68   휴가 다녀왔습니다.    박시현 2006/08/12 7399
67   세번째 두잉 달맞이 나들이 함께해요. [1]   박시현 2006/03/07 6939
     달맞이 후기 : 추운 날 먼길을 마다하지 않고 가서...    박시현 2006/03/21 7146
65        달맞이 풍경 [1]   박시현 2006/03/21 7243
64          함께한 이들의 달맞이 후기    박시현 2006/03/21 6934
63   귀한 노동, 수고하셨습니다.    박시현 2006/02/28 6968
62   잘 먹고, 잘 사세요~!    최슬기,최지인 2006/02/02 7235
61   양말은 겉옷이에요? 속옷이에요?    박시현 2005/12/06 6898
60   축하! [1]   인호네 2005/12/06 7699
59   축하 인사가 늦었어요~^^ [1]   진성현 2005/12/01 7476
58   어쩜..축하해요~(90윤주희입니다) [1]   윤주희 2005/11/22 7273
57   축하드립니다... [1]   김봉석 2005/11/20 7243
56   부러버요!!! 축하합니다. [1]   김길석 2005/11/18 7056
55   정말 멋진 커플 = 정말 앙큼한 커플.... 암튼 더 많은 사랑 뿌리길.... [1]   신미숙 2005/11/17 7239
1 [2][3]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ChanBi